출퇴근 길에 읽으려고 책 사이트를 뒤적이다 우연히 고른책.

사실 첫장을 펼치고 오래된 책 같은 느낌에 뭔가 잘못샀건 아닌가 싶었는데 조금 읽고나니 그 마음은 사라졌다.


마법의 주문으로 맛있는 커피를 만드는 내용은 다시금 생각과 말의 중요성을 깨닳게 해준다.

식물에게도 사랑한다는 말을 매일 해주면 더욱 잘 자란다고 하고, 사람들과의 대화도 긍정의 대화로 채우면 삶도 더욱 긍정적이 되겠지...


무지개 곶의 찻집 단골손님들의 이야기들을 따뜻하게 그려낸 책.

상처입은 사람들의 상처를 치유해 주는 곳.... 그리고 그런 책...


실제로 일본인 작가가 지바현에 있는 무지개 케이프 다방을 다녀오고 쓴 책이라고 한다.

나중에 일본에 가게 되면 찾아가보고싶다.

(하지만 그곳은 방사능 오염지대라........ 춈............;;)



무지개 곶의 찻집

저자
모리사와 아키오 지음
출판사
샘터 | 2012-05-29 출간
카테고리
소설
책소개
모든 이의 상처를 치유하는 바닷가 찻집의 마법!상처 입은 사람들...
가격비교


Posted by Or름ё
눈먼 자들의 도시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주제 사라마구 (해냄출판사, 2009년)
상세보기

영화로도 나왔다는 그책!!!
"눈먼 자들의 도시"
난장님의 협찬으로 읽게 되었습니다.

이런 스타일의 책은 처음이라 보면서 적응이 안되더군요 ㅡㅡ;
대화인데 따옴표도 없고... 그냥 주르륵 써져 있어서...
집중해서 보지 않으면 누가 말을 한 부분인지 알 수가 없어서...
책 읽는데 집중력이 필요하더군요...

사람의 본질... 본성... 그런 이야기를 담았는데...
어떤 사람이 갑자기 눈이 멀게되고.. 그 뒤로 다른 사람들도 연쇄적으로 눈이 멀게 되여 모든 사람이 눈이 멀게 되어버린 세상...
단 한사람을 제외하고...
사람이라면 가지고 있는 본능적인것들에 대한 이야기들....
사람은... 누구든 급해지면 잔인해지기도 하고....
내 본능을 찾아가기 마련이라는....
그리고 눈의 소중함도 생각해 볼 수 있게 하는...
그런 책이였지요...

솔직히 제 취향은 아니지만...;;;
뭐 그래도 새로운 세상(?) 을 접한 것 같은 느낌이였습니다.

이 책 읽고 나서 "눈뜬 자들의 도시" 도 읽어보려 했으나...
눈뜬 자들의 도시 상세보기

언제가 될지... 과연 읽기는 할지... -ㅂ-;;;;;
Posted by Or름ё
우리는 사랑일까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알랭 드 보통 (은행나무, 2005년)
상세보기

아무 생각 없이 서점에 갔다가 집어든 책.
사실 할인판매 한다길래 "어!" 이러다 산거긴 하지만...
아무튼... 소문으로만 들었던 알랭 드 보통님의 책을 읽게 되었습니다.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W8500 | Normal program | Average | 1/30sec | F/2.8 | +0.56 EV | ISO-164 | Flash did not fire | 2010:03:27 10:03:05

찬조 출연 - 아름냥 손



우리는 사랑일까....
한 여자... 그리고 한 남자의 만남... 사랑... 그리고 헤어짐에 관한 이야기...

그냥 소설책처럼 두 사람의 이야기를 적은 책이 아니고, 그 상황 상황에 맞는 이야기들...
왜 엘리스(여자 주인공)이... 에릭(남자주인공)을 사랑하게 되었을까..
사랑하는사람에게 어떤것을 원했고...
무슨 이유로 그사람에게 지쳐버렸는지...
그리고 헤어지게 되었는지...
사람이 사람을 보는 여러가지 방식(응?)에 대해... 적혀 있었고...

책을 읽으면서...
이런 저런 많은 생각들이 들었어요...
사랑은 쟁취하는것!!ㅋㅋ
그리고 서로 이해하고... 마음을 나눈다는것... 그런거 참 어려운거라는거....
내가 사랑하는 사람의 모든 것을 양보하고 이해하지만... 상대방은 제멋대로만 한다면...
그 관계는 오래 유지될 수 없다는거...
어찌보면 너무나도 당연한건데 말이죠....

그러고보면... 저는 참 나쁜 사람이였던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상대방을 조금더 생각하고 배려해줘야하는데...
사람이란게... 내가 너무 힘들면... 다른건 생각하지 못하는... 그런 바보같은 존재인 것을...(나만그런가?;)
내 기대치만큼 항상 해주기만을 바라면 안되는거라는걸... 항상 생각하고 있어야하는데....

에이! 쓸데없는 소리를 ㅋㅋ
아무튼 책을 통해 사랑에 대해서 다시한번 생각해보게 만들어주네요.
더 나은 사람으로 발전할 수 있는... 사랑하는사람과 서로 잘 맞춰갈 수 있도록 한번 더 생각하게 만들어주는 책이예요-
(나에게도... 그럴 수 있는 사람이 생기길^^ㅋ)
모두 이쁜사랑하세요^^ㅎ
Posted by Or름ё

MORE JOEL ON SOFTWARE(조엘 온 소프트웨어를 넘어서)
카테고리 컴퓨터/IT
지은이 조엘 스폴스키 (지앤선, 2009년)
상세보기


조엘 아져씨... 조엘 온 소프트웨어 라는 책으로 꽤 많이 유명해지신 분이지요^^
조엘 온 소프트웨어 책과 마찬가지로 More Joel On Software 책도 조엘 아져씨의 블로그에 적은 글을 책으로 엮은거랍니다.
http://joelonsoftware.com
위의 사이트에 들어가시면 조엘 아져씨의 주옥(?) 같은 글들이 있습니다~
물론 이 책에 나와있는 글들도 있겠죠^^ㅋ (하지만 영어라는....;;;)

책의 각 페이지의 하단마다 각주가 적혀있는데요.
조엘아져씨의 각주와 번역하신 분의 각주가 적혀 있어서 책을 보는데 도움이 됩니다^^ㅋ
그리고 해당 글의 블로그 링크까지 적혀 있어서 직접 들어가 볼 수도 있겠더라고요~(물론 저는 안들어가봤다는 ㅡㅡ;;;;)

예~ 전에 인턴 했을 때 회사 개발자 컨퍼런스에 참석했다가 조엘 아져씨를 만났었어요.
컨퍼런스에 오셔서 강연해주셨거든요^^ㅋ
그때 찍었던 사진... 아직도 잘 갖고 있는뎁.... ㅎㅅㅎ;
영어로 얘기해서 100% 알아들을 수는 없었지만 ㅡㅡ;;;
남들 웃을때 나도 웃을 정도만 알아들어서...(결론은 중요한 내용은 기억이... ㅡㅡ;;;;;)
아무튼... 잠시 봤던 이미지로는 유쾌하신 분이였어요-ㅎ

앗!! 주저리 주저리 책 리뷰 쓰면서 다른얘기만 하고있는 아름냥;;;;

다시 책 이야기로 돌아와서;;;
이 책을 처음 봤을때, 그러니까 앞부분을 봤을 때에는...
사장님이 보시면 좋을꺼 같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유능한 개발자를 뽑는 방법(?) 등이 적혀있었거든요.
뭐 역으로 생각하면 유능한 개발자는 이렇게 한다! 라고 얘기 할 수 있겠죠??ㅎㅎ
물론 우리나라의 정서와 100% 맞는거 같지는 않지만...
그래도 제 나름 새로운 사실을 일깨워주더라고요.

그리고 개발 언어에 대한 얘기도 있었습니다.
자바는 누구나 할 수 있다고요...
자바 가지고는 그 개발자의 실력을 알 수 없는거라고요.
C의 포인터 개념 등이 없는 자바는... 그 사람의 진정한 실력을 판단할 수 있는 언어가 아니라고요...
사실 저도 자바 말고는 영~ 못하는지라..ㅠㅠ
사실 자바도 자신이 없으니...
할말 다한거지만...
자바부터 잘 하고나서 C언어도 다시 봐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 해주었네요-ㅎㅎ

그리고 표준 관련 이야기...
버전과 관련한 표쥰 이야기도 수록되어있어요.
소프트웨어를 가지고 사업을 하기 위해 생각해야 할 점들이 적혀있고요...
예시를 자기가 창업한 회사인 포그크릭포그버그즈라는 프로그램을 가지고 이야기를 풀어갑니다.

이 책을 보고 나니 블로그에 글을 더 열심히 써야겠다는 생각도 들게되요-
내용 중에 글쓰기가 중요하다는 이야기도 있거든요.
조엘 아져씨도 블로그를 열심히 하시는 분 중 한분이시고요+_+
저도 나름 열심히 잘 하고 있는건가요??ㅋㅋ

아무튼-
오랜만에 전공 관련 교양 서적 한권 읽었습니당-ㅋ
글이 많아서... 그리고 제게는 책이 좀 생각을 하게 만들어주더라고요.
그래서 읽는데 시간이 좀 걸렸는데...
빨리 보시는 분들은 금방 보시겠죠?? ㅎㅎ;;
아무튼...
IT에 무진장 관심이 많은 한사람으로.... 읽을만 한 책인거 같아요-
(당연히 나에게 생각하게 만들었으니...-_-;;;)
이거 어째 마무리가 이상하지만..;;
아름냥도 열심히 노력하는 개발자가 되고싶어요+ㅁ+ㅎ
Posted by Or름ё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포리스터 카터 (아름드리미디어, 2009년)
상세보기

뭔가 따뜻한 책을 보고 싶어서 고르다 선택한 책이예요.
제목 부터 먼가 맘에 들어서...
그리고 오래 전 부터 유명한 책이라고 해서...

내용도 따뜻한 내용이고...
포리스트카터가 직접 겪은 자전적 이야기...
영문 제목은 The Education of Little Tree

인디언의 아픈 삶과... 자연과 함께하는 즐거움... 그리고 나눔의 미덕이랄까요...
자연을 사랑할 줄 알아야 한다는 걸 다시 느끼게 해 주고,
주변 사람들의 소중함 등을 다시 생각하게 해주는 책이였어요.

사랑하는 부인에게 "I kin ye" 라고 사랑 표현을 하고, 사랑하는 손주에게 사람을.. 자연을 사랑하는 법을 알려주고...
책을 읽으면서 나 자신을 다시 돌아보게 되는 계기도 되었어요.

내 주변도 다시 돌아보게 되었고요...
사실 지금까지는 내 인연이 내 아픔을 치료해주고, 나의 부족함을 채워줄 수 있는 사람이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내가 채워줄 수 있는.... 내가 도와줄 수 있는... 그런 사람...
아니 서로 부족한 부분 채워주고... 아껴주고 힘들고 아픈 부분은 나누고 덮어주고 치료해줄 수 있는 사람을 만나면...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어요^^;;
(뭔가 갑자기 쌩뚱맞은 생각일지도 모르겠지만;;;)
책에 나오는 주인공 작은나무의 할머니, 할아버지가 너무 좋아보여서...ㅎㅎㅎ

아무튼... 따뜻함이 필요하신 분들은 읽어보셔도 좋을 책이에요^^*
마음이 따뜻해지는.... 좋은책이네요+ㅁ+ㅎ
Posted by Or름ё

2010년을 맞이하면서 나와 함께한 책.... "심리학 초콜릿" 입니다.

심리학 초콜릿
카테고리 인문
지은이 김진세 (웅진윙스, 2008년)
상세보기

얼마 전에 선물받아서 2009년을 보내면서... 2010년을 맞이하면서 다 읽어버렸지요 ㅋㅋ

가볍게 읽기엔 좋은 책인 듯 싶습니다.
정말 내 자신이 위로된건가는 잘 모르겠지만...;;

그래도 내용 중에 와닿는 부분이 몇가지 있었어요.
사람 관계를 "시소"에 비유한 부분이였어요.
가족과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 하면서 비유된 표현인데...

시소를 즐겁게 타기 위해서는 양 쪽에 앉아 있는 사람들이 서로 균형이 맞아야 한다는거....
맞지 않으면 서로 함께 맞추려고 노력해야된다는 사실이지요..
둘 중 한명만 아무리 열심히 노력한다 하더라도 노력하는 한 사람만 힘들어지고 아플 뿐이지 함께 시소를 탈 수는 없다는 것이지요.
가족과의 관계에서도 한사람만 가족을 위해 희생하게되면... 그 관계가 원만하게 유지되기는 힘들다는 말....
맞는 말이지요~
가족과의 관계 뿐만 아니라... 그 어떤 사람과의 관계에서도 누군가 한사람만 희생하고 오래도록 원만하게 유지되는 관계는 없는거죠..

사람과의 관계나... 나 자신을 위해서 꼭!!! 필요한 것은...
"믿음"
이라는 거고요..
가장 중요한 것은 나 자신을 믿는 거고요.
나 자신을 믿고 사랑해야 가족을, 친구들을... 회사 동료를.... 또는 애인을 믿어주고 사랑할 수 있는 거겠지요.

뭐 이렇든 저렇든 말로는 뭐가 어렵겠어요..?;;;

올해 2010년에는 내 자신을 더 믿고 더 사랑하고 더 아껴줘야겠어요^^
그리고 저와 만나는 모든 분들을 더욱 믿고 사랑하고 아껴줘야겠어요~~ ㅎㅎ

2010년 행복하세요 ^0^*
Posted by Or름ё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박민규 (예담, 2009년)
상세보기

읽은지는 조금 지났지만....
뒤늦게나마 올려요~ (흔적 남기기 모드 ㅋㅋ)
책을 고르다가 우연히 베스트셀러에 있는 책 중에 이 책을 골라서 읽게 되었어요...ㅎ

외모지상주의.... 그런 세상....
못생긴 여자도 사랑받고, 사랑할 수 있다는... 이야기...

책이 두꺼워서 다 읽을 수 있을지 걱정이 많이 됬지만
읽으면서 내가 책에 나오는 여자주인공(?) 과 비슷한 조건... 상황은 아닐까... 그런 착각(??)도 해보고...
외모가 다는 아니라는 생각도 했지요..ㅋㅋ
하지만 일단 겉으로 보는 첫 이미지는 외모에서 부터 느껴지니까...
외모가 큰 몫을 하긴 하지요'ㅅ';

아무튼!! 책은 정말 잘 읽었어요.
읽으면서 느낀거지만...
나는 외모가 이쁘지도 않고...
그렇다고 잘 꾸미고 다니는 것도 아니고...
여성스럽지도 않고....
사회생활도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아서 세상물정 모르고...
부모님이라는 온실 속에서 자라다보니 어떤게 무서운 건지 잘 모르고...
어리버리하면서 정신줄도 잘 놓고다니고...
아직 내가 하는 일에 있어서 내공도, 스킬도 없는 한 사람이지만..

언젠가는 이런 나에게도 행복 가득한 날도 찾아오고,
이런 나를 아껴주는 사람도 만날 수 있겠지요...
그리고 언젠가는 멋진 커리어 우먼도 될 수 있고,
언젠가는 여성스러워 질 수 도 있고, 그게 안되면 나에게 맞는 무언가를 찾을 수 있겠지요^^;;;

나는....
겉모습만 예쁜 사람 보다는...
마음 속이 따뜻한 사람이 더 좋아요~
그래서 그런 사람이 될꺼고...
이왕이면 외모도 멋지고, 내면도 따뜻하고 착한 사람이면 더 좋겠지만..ㅋㅋ
욕심 부리면 안될테구..ㅋ
욕심 안부리고... 주변 이웃(?)을 돌아볼 수 있는... 마음 따뜻한 사람이 되야겠어요^^ㅋ

젊었을 때 얼굴은 부모님이 만들어 주시지만.. 나이가 들고 나서의 얼굴은 그 사람의 마음가짐에서 나온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어요.
나의 30년 후 얼굴은... 온화하고 따뜻한 모습이였으면 좋겠네요^^
Posted by Or름ё
[청춘예찬] 이라는 책....
예전에 읽었던 책이지만 다시 꺼내 읽었습니다.

청춘예찬
카테고리 자기계발
지은이 한근태 (눈과마음, 2007년)
상세보기

처음 읽었을 때 마음에 와닿는 말도 있었고, 나의 앞날을 위해 머리 속에 잘 넣어두겠다 생각하고 읽었는데...
이런 저런 생활 하다보니... 몸도 마음도 헤이해지더군요...

마음을 다잡기 위해 다시 책을 읽게 되었습니다.

책 내용은 어찌 보면 뻔한 내용일 수도 있지만...
그래도 읽으면서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주니...
마음이 흐트러질 때마다 읽어주면 좋을 것 같습니다.
(그 말은... 또 읽을꺼라는 얘기!!!ㅋㅋ)

"감옥과 수도원의 공통점은 세상과 고립돼 있다는 점이다. 다른 게 있다면 불평하느냐 감사하느냐의 차이뿐이다. 감옥이라도 감사하면 수도원이 될 수 있다"

책에 나와있는 한 부분인데, 마쓰시타 고노스케의 말이라고 합니다.
항상 감사하는 마음을 갖고 긍정적으로 생각해야 된다는 말 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이 외에도 이런 저런 이야기들이 적혀 있는데, 궁금하신분들은 직접 읽어보시고요^^ㅋ

작년 까지는 독서도 별로 안하고 놀기에 바쁘던 저 이지만, 이제는 독서도 조금씩 하고 있고, 발전하는 아름냥이 되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예전에
독서를 하면 내가 직접 경험하지 못한 것을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다.
라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세상에는 아직 제가 알지 못하는 것들이 많습니다.
눈이 좋을때, 내 눈이 허락하는 동안 열심히 책도 읽고 세상을 보도록 해야겠어요~

아무튼 늦은(?) 시간이라 좀 횡설수설 한거 같지만///
아름냥 화이팅!!!
이 글을 보시는 분들도 화이팅!! 입니다+ㅁ+ㅎ
Posted by Or름ё
요즘 책읽어보자 모드 하고 있지요-
(그래도 많이 읽진 않지만;;; 나름 노력중...;; )
아무튼 얼마전에 듀이 라는 책을 읽었어요-

듀이
카테고리 시/에세이
지은이 비키 마이런 (갤리온, 2009년)
상세보기


그냥 아무생각없이=ㅁ=;; 서점에서 보이길래 슉슉슉 지르공;;;
그래도 버려놓지 않고 읽었어요-ㅋㅋㅋ(나름 장하다는..ㅋㅋ)

간단하게 설명하면...
작은 고양이 한마리가 세상을 따뜻하게 변화시킨다는 이야기인뎁...

역시 사람이든 동물이든 가장 중요한건 사랑이 아닐까 싶어요-
사랑해주고 관심가져주고 아껴주고...
저는 아직 그게 서툴고 잘 하지 못하지만....
그래서 사람들에게 상처만 주는게 아닌가 싶지만....

앞으로는 더 따뜻한 사람이 되어야죠-ㅎㅎㅎ
아름냥 화이팅+ㅁ+!!!
Posted by Or름ё